Home > 기사 상세 보기

기사 상세 보기

기사 상세 보기

[CAR]운전은 편안한데 바퀴소음이…

작성일 : 2009-03-24 12:17

혼다의 인기 SUV인 CR-V를 처음 대하는 순간, 꽤 크다는 느낌을 받았다. 차에 올라타면 넓은 실내공간이 차가 크다는 처음 느낌을 더 짙게 만든다. 실제로는 CR-V의 차폭은 178.5㎝로서 아주 넓은 것은 아니다.

시승한 차량은 2006년형 풀옵션에 4WD였다. 2004년 10월부터 국내에서 판매되기 시작한 CR-V는 출시 이후 15개월 연속 수입 SUV부문에서 판매율 1위였다는 사실에서 일단 신뢰가 갔다. 출시되고 몇 개월 흐른 뒤라 주행거리가 이미 1만㎞를 넘은 상태였다. 그러나 오히려 차를 시험하기에는 어느 정도 달린 차가 좋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방금 나온 차량이라면 결함을 찾기가 쉽지 않을 터이기 때문이다.

시동을 걸자 직렬 4기통 2.4ℓ i-VTEC 엔진이 반응했다. 차의 크기에 비해 배기량과 엔진 기통이 작은 것 아니냐는 우려는 출발하고 몇 분 지나지 않아 사라졌다. 치고 나가는 힘과 가속력이 나무랄 데 없었다. 언덕길도 너끈히 올랐다. 기통 수와 배기량이 많은 차와 비교해 합리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쉬운 점은 반응이 다소 느리다는 점이었다. 가솔린 차량이어서 가속페달을 일부러 부드럽게 밟았지만 차가 바로 반응하지 않았다. 이따금 변속이 느껴지기도 했다. 고속 주행시 엔진은 조용한데 바퀴에서 올라오는 소리가 들렸다. 그러나 풍절음은 들리지 않았고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를 넘어 140㎞에 이르러서도 불편하다거나 불안한 감은 전혀 들지 않았다. 제동력도 뽐낼 만했다.

CR-V의 가장 큰 장점은 운전하기가 편안하다는 것 아닌가 한다. 리얼타임 4WD 시스템, 급한 상황에 미끄럼을 방지해주는 VSA 시스템 등의 덕택이다.

 

본 기사는 샘플페이지 입니다.
등록된 기사는 테스트용도이며 비회원이 복사한 자료일수도 있습니다.

최신 기사

  • 최신 기사가 없습니다.
 
등록번호 : 서울, 아05131 / 등록일 : 2018년 4월 24일 / 발행인 : 김성곡 / 편집인 : 김성곡 / 인쇄인 : 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숙 / 발행소 : 뉴스9korea
< ⓒ 뉴스나인코리아 & http://www.news9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